백종원, ‘골목식당’ 위해 삼고초려 “나도 실패한 적 있어…돕고 싶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사업 실패를 겪은 식당 주인을 설득했다.

백종원은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수제버거 가게를 찾아 섭외에 나섰다. 하지만 가게의 주인은 섭외를 거부했다.

백종원은 “정말 좋은 기회다. 왜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주인은 “방송에 보이고 싶지 않다”며 “내가 지금 이렇게 사는 걸 누구한테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이해한다. 하지만 단순히 방송에 출연시키려는 욕심이 아니다”라며 사장을 설득했다.

백종원 역시 여러 번의 사업 실패를 겪고 성공했기에 이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한 것. 백종원은 “사장님이 부끄럽다고 방송에 나오기 싫어하더라. 이해한다”며 “장사가 안되면 돈이 없는 것보다 아는 사람이 볼까 봐 제일 두려웠다”고 경험담을 들려줬다.

백종원의 진정성 있는 설득에 주인은 방송 출연을 결심했고 백종원은 수제버거의 맛을 보기 위해 가게를 찾았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