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헨리, 최강창민·동해 따라 “나 안 아파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가수 헨리가 사랑니 발치에 앞서 “나 하나도 안 아프다”고 자기최면을 걸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사랑니를 발치하기 위해 치과를 찾았다.

앞서 두 개의 사랑니를 뽑은 경험이 있는 헨리는 잔뜩 겁을 먹었다. 마취를 하기 전부터 호흡을 가다듬으며 “릴렉스”를 외쳤다.

수술 동의서를 작성할 때에도 의사에게 “어제 몇 시에 주무셨냐”며 거듭 컨디션을 확인한 헨리는 마침내 수술대 위에 누웠다.

헨리가 겁을 집어먹고 망설이자 의사는 “내가 (슈퍼주니어) 동해와 (동방신기) 최강창민도 수술을 했다”며 “걔네는 한번도 아프다고 한 적이 없다”고 달랬다. 이를 들은 헨리는 “나도 하나도 안 아프다”고 허세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