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배우고 싶을 정도” 소바 맛집 발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메밀을 맛보고 감탄했다.

백종원은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이화여대 골목길에 있는 소바 집을 찾았다.

그는 냉메밀과 판메밀을 주문했다. 음식이 나오자 사장님과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식당 밖으로 나가달라. 욕하면서 먹을 것”이라고 살벌한 농담을 건넸다.

그는 먼저 판메밀과 함께 나온 쯔유만 맛을 봤다. 이어 면과 함께 맛을 본 그는 머뭇거려 긴장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쯔유가 정말 맛있다”며 “훈연의 맛이 느껴진다. 말로 표현하기 힘든 맛”이라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이어 먹은 냉메밀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그는 최근 메밀 집들은 “직접 면을 미는 것을 보여주며 면에 주력한다”고 설명하며 “그런데 이 가게는 쯔유에 일가견이 있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가게 주인도 “정확하다. 차별성을 주기 위해 쯔유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쯔유에 대해서는 내가 배우고 싶을 정도”라며 극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