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윤여정, 정유미와 찰떡 호흡 “사장 물려줄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배우 윤여정이 정유미에게 ‘윤식당’의 사장 자리를 물려주겠다고 말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등이 식당 개장 이튿날 영업을 준비했다.

정유미의 활약이 돋보였다. 정유미는 ‘윤식당2’의 윰과장으로서 윤여정의 옆을 지키며 재료를 손질하고 기본 조리를 도왔다. 정유미는 윤여정이 힘들어할 때면 “쉬셔야 한다”고 말했고 “이제 뭘 해야 하냐”는 질문에도 곧바로 필요한 것을 답했다.

이에 윤여정은 “역사가 괜히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 유미와 나에게는 역사가 있다”고 말했다. 또 “짬밥은 무시 못한다. 유미는 달걀 지단 부치기를 한번에 성공했다”고 자랑했다.

윤여정은 정유미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주려고 한다”며 정유미에 대한 두터운 신뢰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