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땀 뻘뻘 박서준, 정유미 배려에 ‘미소 가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사진=tvN ‘윤식당2’ 방송화면

배우 정유미가 땀을 흘리는 박서준에게 휴지를 건네며 남다른 배려심을 자랑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등이 식당 개장 이튿날 영업을 준비했다.

막내 박서준은 이서준과 무거운 식탁을 나르며 야외 세팅을 도왔고 주방에서는 비빔밥에 들어갈 채소를 볶았다. 그는 윤여정에게 볶은 채소의 맛을 보여주며 간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함께 재료들을 준비하던 정유미는 땀을 뻘뻘 흘리며 요리에 집중한 박서준을 발견하고 미소 지었다. 그는 박서준에게 슬쩍 휴지를 갖다 줬고 박서준 역시 웃음으로 화답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