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정법’만 기다렸다 “준비 철저, 안 왔으면 어쩔 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방송 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다희가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이하 정법)의 출연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물을 챙겨왔다.

이다희는 12일 방송된 ‘정법’에서 아이투타키 섬으로 떠나 생존 여행을 시작했다. 이다희의 짐을 보자 김병만과 출연진들은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너무 전문적인 물건을 가져오면 못 쓰게 할까 봐 생활용품을 가져왔다”며 자신이 가져온 물건을 소개했다.

이다희는 “물고기는 꼭 잡아야 할 것 같아서 세탁망을 준비했다”며 “벌레가 많으니 방충망으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꼼꼼한 준비성을 보였다. 또 바비큐 꼬치를 챙겨와 “물고기는 내가 어떻게든 잡겠다”고 열의를 보였다.

박정철은 “거의 철물점 수준이더라. 사실 남자들도 그렇게까지 준비를 안 하는데 대단하다”고 말했다. 김병만 역시 “제대로 준비해왔다. 다희 없었으면 어쩔 뻔했냐”고 그의 준비성을 칭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