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최정원 없는 생활, 벌써 허전해”… 동거 연장 결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배우 김승수와 최정원의 동거가 연장됐다.

김승수는 12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에서 동거 연장 결정을 앞두고 최정원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내가 편하거나 수월한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최정원이) 배려해준 부분이 많아 굉장히 고맙다”며 “벌써 나 혼자 생활하는 게 허전할 정도다. 빠르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김승수와 최정원은 결국 동거 연장으로 뜻을 모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