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분리 생존 미션… 강남 “김병만 없이 48시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방송 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방송 화면 캡처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이하 정법)이 출연진들에게 48시간 동안 두 팀으로 나눠 생활하는 미션을 내렸다.

‘정법’ 출연진들은 12일 방송된 ‘정법’에서 아이투타키 섬으로 떠나기 전 무작위로 두 배에 나눠탔다.

강남은 가수 정준영과 배우 김정태와 한 배에 탔다. 이들은 아름다운 풍경에 섬에 도착하기 전 “한량의 끝을 보여주겠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들이 섬에 도착하자 김병만이 도착한 배는 다른 섬으로 떠났다. 이들은 48시간 동안 김병만 없이 섬에서 생존해야 했다.

강남은 “배를 잘못 탔다. 무작위로 타는 거라 몰랐다”며 “김병만이 탔던 배를 타야 했다”며 후회했다. 김병만 역시 “이쪽은 다섯인데 강남 쪽은 3명뿐이다. 걱정된다”고 분리된 세 명을 걱정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