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 캐스터 이귀주 “동장군 조세호, 기세가 만만치 않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 출처=이귀주 인스타그램

사진 출처=이귀주 인스타그램

MBC 기상 캐스터 이귀주가 개그맨 조세호에 대해 “기세가 만만치 않다”고 말했다.

이귀주는 12일 자신의 SNS에 “동장군의 기세가 정말 만만치 않았다. #영하15도 #최강한파 #mbc #뉴스투데이 #날씨 #조세호 #무한도전”라는 글과 함께 조세호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세호는 동장군으로 분장한 모습이다. 추운 날씨에 얼어붙은 눈썹과 피부를 연출해 웃음을 자아낸다.

조세호는 앞서 이날 오전 이귀주를 대신해 MBC ‘뉴스투데이’의 일일 기상 캐스터로 나섰다. 그는 “불과 30분 전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봤는데 이렇게 얼어붙었다. 이 청바지가 동장군과 함께 추운 날씨를 여러분께 알려드리고 있다”며 유쾌하게 날씨를 알려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