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친모 이덕희 드디어 만났다 ‘오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MBC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과 이덕희가 재회했다.

12일 방송된 KBS2 ‘내 남자의 비밀’에서 박지숙(이덕희)은 갇혀있던 별장에서 맨발로 탈출해 친딸 기서라(강세정)의 집으로 갔다.

이 소식을 들은 기서라는 당장 집으로 달려왔다. 기서라의 양어머니인 모진자(황영희)는 “내가 다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박지숙은 기서라의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 안으며 “미안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내가 눈 뜬 장님이었다. 엄마 자격도 없다”며 “어쩐지 자꾸만 보고 싶었다”고 오열하며 친딸을 꼭 끌어안았다.

같은 시간, 박지숙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된 위선애(이휘향)와 진국현(박철호)은 전전긍긍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