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홍윤화, 북한 리춘희 아나운서 성대모사 후 “저혈압 온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사진=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홍윤화가 북한 리춘희 아나운서의 성대모사를 선보인다.

14일 방송될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한 홍윤화는 “할아버지가 이북 출신이라 북한 만두를 많이 먹었다. 북한 만두를 좋아한다”라며 북한 음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성대모사로 분위기를 띄운 홍윤화는 북한의 대표 아나운서인 리춘희 성대모사를 완벽하게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싱크로율 100%로 성대모사를 마친 그는 “리춘희 성대모사를 하고 나면 숨이 딸린다. 지금 약간 저혈압이 오는 것 같다”라며 정신을 못 차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홍윤화의 다재다능한 매력에 흠뻑 빠진 북한 출연진들은 홍윤화를 향해 “귀여운 아기곰 같다. 북한에는 없는 캐릭터라 너무 재밌다”며 칭찬했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 출연진을 사로잡은 홍윤화의 매력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