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웅인,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케미스트리 대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웅인 / 사진제공=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정웅인 / 사진제공=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이우정 정보훈 극본, 신원호 연출)의 정웅인이 모든 등장인물과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 15회에서는 팽부장(정웅인)이 2상6방 수용자를 비롯, 교도관들과 동고동락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가석방 대상자로 뽑힌 장기수(최무성)를 보며 덩달아 눈시울 붉어지던 팽부장은 언제 그랬냐는 듯 한양(이규형)과 유대위(정해인)에게 “어이 유치부! 한 번만 더 싸우면 아저씨가 때찌한다”라며 약을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팽부장은 준호(정경호)와의 호흡으로 이른바 ‘팽이라인’의 탄생을 알렸다. 팽부장과 이준호의 합성어인 ‘팽이’는 유치찬란한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특히 김제혁(박해수)을 가장 아끼는 두 사람은 ‘제혁 수호대’를 결성한 양 스티브블래스 증후군에 걸린 김제혁을 진심으로 걱정했다.

이어 “오다 주웠다”며 김제혁과 장기수, 똘마니(안창환)에게 무심한 듯 시크하게 치킨을 건네던 팽부장. 맛있게 먹는 수용자들을 바라보며 흐뭇해하던 그는 “한 마리 더 사올 걸 그랬네”, “나 지금 감봉 3개월째야”라 말해 짠함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화제 소동으로 징계를 받아 어려운 상황임에도 담당 수용자들을 챙기던 따뜻한 팽부장은 이어 의무실에 혼자 남겨진 한양에게 위험한 일이 생겼음을 직감한 후 단숨에 의무실으로 내달리는 카리스마 넘치는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팽부장은 수용자와 교도관 모두와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극을 보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