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송옥숙, 로맨스 이기는 모성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송옥숙 / 사진제공=KBS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송옥숙 / 사진제공=KBS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미워도 사랑해’ 송옥숙이 짙은 모성애를 드러냈다.

KBS2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 (연출 박기호, 극본 김홍주)’에서 정에 약한 여자 행자역을 맡은 송옥숙의 은조 남매에 대한 변함 없는 사랑이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극중 김행자는 평생 은인이자 첫사랑 길창수의 딸 은조가 자신을 인정하지 않고 미워하지만 피보다 진한 모성애로 은조와 길조를 사랑으로 키웠다.

그러다 인생 말년에 만난 새로운 사랑, 진섭(이병준)과 뜨거운 사랑에 빠졌다.

그러나 지난 43회에서 인우(한혜린)와 은조의 다툼에 남편 진섭이 은조를 꾸짓는 모습에 “팔은 안으로 굽는다지만 선생님 따님만 감싸고 도는 거 아니다”라며 “앞으로 우리 애들 일은 건들지 말아주세요. 혼을 내도, 칭찬을 해도 다 내가 할 것”이라고 화를 내며 진섭과 처음으로 다퉜다.

이어 은조의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며 새로운 갈등이 예고된 ‘미워도 사랑해’는 어려서부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오다 결국 모든 것을 잃고 새롭게 시작한 시기에 인생의 꽃을 피우는 한 여성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