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배유람, 악역도 通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유람 /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배유람 /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배우 배유람이 SBS 수목 드라마 ‘이판사판’을 통해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이판사판’이 지난 11일 마지막 회를 내보내고 종영했다. 이에 극 중 범죄자 김주형으로 분한 배유람이 보여준 완벽한 연기 변신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유람은 전작인 MBC ‘군주’에서 세자의 오른팔 박무하 역을 맡아 때론 백치미로 웃음을 줬고 때론 세자에 대한 충직함으로 눈물샘도 자극했다.

특유의 순수하고 맑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은 배유람은 ‘이판사판’에서 180도 다른 매력을 보였다.

그는 아동성폭행범 김주형을 연기했다. 그는 법정에서도 뻔뻔한 모습으로 진술을 하는가 하면 판사 이정주(박은빈)를 희롱하는 태도를 취하며 더욱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급기야 그는 이정주를 상대로 인질극을 벌이며 역대급 악랄한 모습을 보였다. 극 후반부에는 배유람이 유명희(김해숙)의 사주로 인질극을 벌인 것이 밝혀졌지만 자신의 이익을 위해 타인을 이용하고도 자신의 잘못을 인지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더욱 공분을 샀다.

작품마다 색다른 캐릭터로 자신의 영역을 개척하며 시청자들을 찾고 있는 그의 행보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유람은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에서도 진구의 조력자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올 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