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김채은 “오늘부터 1일하자”…시청자도 ‘심쿵’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내 남자' 김채은/ 사진제공=와이트리미디어

‘내 남자’ 김채은/ 사진제공=와이트리컴퍼니

배우 김채은이 박력 넘치는 모습으로 또 한 번 심쿵을 유발했다.

11일 방송된 KBS2 ‘내 남자의 비밀’ 77회에서는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한 기차라(김채은 분)와 도라희(임두환 분) 두 남녀의 달콤한 모습이 그려졌다.

늦은 밤 기차라는 보디가드를 자처한 도라희에게 싫은 듯 좋은 듯 애매모호한 감정을 드러냈다. 다양한 호신술을 섭렵한 기차라는 “나보다 네가 더 위험하다고”라며 걱정을 내비치며 은근슬쩍 챙기는 모습을 보여줘 안방극장에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자신 대신 맞아줄 수 있다고 호언장담한 도라희의 남다른(?) 든든함에 기차라는 “도라희 너, 정말 내가 좋냐?”며 설렘을 자극하는 발언을 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가 오랜 시간 지속됐기 때문.

여기에 어색한 듯 수줍은 표정으로 대사를 던진 김채은의 연기는 풋풋한 기차라의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표현한 것은 물론 더욱 그녀의 감정에 이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마침내 기차라는 “오늘부터 1일하자!”라는 경쾌하고도 박력 넘치는 한마디를 던져 시청자들의 탄성을 이끌어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막내 커플이 드디어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첫 발걸음을 내딛은 순간을 함께 한 것.

또 기쁨에 소리치는 도라희의 입을 막은 채 “남친 된 지 몇 초 만에 죽고 싶냐?”라고 살벌한 말을 내던진 기차라의 모습은 드라마 속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 앞으로 펼쳐질 그녀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처럼 김채은은 천방지축 왈가닥 캐릭터에서 수줍은 소녀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드디어 손을 마주잡은 도라희와 기차라의 연애 일상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내 남자의 비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