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조세호, 면접에서도 존재감 甲…자기소개 돌려막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무한도전' 조세호 프로봇짐러/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조세호 프로봇짐러/ 사진제공=MBC

‘무한도전’에 봇짐을 풀었던 조세호가 다시 ‘프로봇짐러’가 됐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취업준비생으로 변신해 실제 기업 면접시험에 도전한다.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무한도전’에 합류한 조세호가 면접관들 앞에서 열정적으로 자기소개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유재석과 박명수는 그의 소개를 듣고 웃음을 참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어 눈길을 끈다. 유재석은 얼굴의 근육을 모두 활용해 터진 웃음을 삼키고 있고, 박명수는 차마 고개를 들지 못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서 조세호는 이전 면접 때와 똑같은 ‘봇짐’포즈를 취하며 아무렇지 않게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유재석은 또 고개를 돌리며 어김없이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으려 애쓰고 있고, 양세형은 체념한 듯 눈을 감고 있어 아찔한 면접 현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해준다.

제작진에 따르면 멤버들은 하루에 3개 기업의 면접을 치렀다. 조세호가 3곳의 면접에서 모두 자신을 ‘프로봇짐러’ 라고 소개했고, 이를 들은 멤버들이 그의 믿을 수 없는 뻔뻔함에 폭소를 참지 못했다.

유난히 자신감 넘치는 조세호의 모습은 마침내 날카로운 베테랑 면접관의 레이더망에 걸려들었고 “똑같은 이야기하고 다니신 거 아니에요?” 라는 직격탄을 맞았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대답을 쏟아내던 ‘대답 자판기’ 조세호는 과부하가 걸린 듯 말을 잇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 대기업 인사 담당자였던 아버지의 특급 면접 과외를 받고 최고의 에이스로 떠오른 조세호의 ‘자기소개 돌려막기’는 13일 오후 6시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