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서민정 남편 안상훈 “내가 아내 커리어에 걸림돌이었던 것 같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서민정 남편 안상훈 / 사진제공=JTBC '이방인'

서민정 남편 안상훈 / 사진제공=JTBC ‘이방인’

JTBC ‘이방인’에 출연 중인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이 “내가 서민정의 커리어에 걸림돌이었던 것 같다”며 속마음을 공개했다.

14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이방인’에서는 이날 방송은 지난주에 이어 서민정, 추신수부부와 스페셜 MC 김용만·김생민·송경아가 함께한 신년 특집 2탄으로 꾸며진다.

서민정 부부는 VCR을 보며 그동안 밝힌 적 없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10년 전 결혼식 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진솔한 대화를 나눈 것. 서민정이 ‘거침없이 하이킥’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직후에 결혼을 했던 만큼 그녀의 고백에 관심이 집중됐다.

서민정은 “당시 누구보다 활동하고 싶었던 것은 나 자신이다”라며 사랑하는 사람과 가족을 위해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던 상황에 대해 밝혔다. 남편 안상훈은 “내가 (민정이의 커리어에) 걸림돌이었던 것 같다”며 미안한 속내를 드러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