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여동생’ 아이, 연극 ‘여도’ 출연 확정…첫 연기 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이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본명 차윤지)가 연극 ‘여도’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B1A4의 멤버 바로의 여동생으로 알려진 솔로 여가수 아이(I)가 연극 무대에 오른다.

12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차윤지)가 연극 ‘여도’에서 교하노씨 역할을 확정짓고 현재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극 ‘여도’는 조선 6대 임금 단종과 그의 숙부이자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단종의 시점과 세종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서서히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추리 사극이다. 아이가 맡은 교하노씨 역은 극중 아이를 낳지 못하는 비운의 여인이다.

아이는 지난해 1월 데뷔 앨범 ‘아이 드림(I DREAM)’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타이틀곡 ‘간절히 바라면 이뤄질 거야’는 공개되자마자 각종 음원사이트에 차트 상위권 진입과 동시에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아이가 출연하는 연극 ‘여도’는 오는 13일부터 내달 25일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