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4인방, ‘누룽지 지옥’ 전인권 하우스 탈출 시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SBS ‘집사부일체’의 이승기가 허기를 참지 못하고 사부 전인권 집 탈출을 시도한다.

‘집사부일체’ 첫 번째 사부 전인권의 라이프스타일을 따라 하루를 보내던 ‘청춘 4인방’ 이승기·이상윤·양세형·육성재가 한밤중 대위기에 직면한다.

이날 멤버들은 사부 전인권의 취침 시간에 맞춰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그러나 혈기왕성한 청춘 4인방에게 점심, 저녁까지 누룽지로만 식사를 한 뒤 일찍 잠을 자는 것은 무리였다. 사부 전인권을 따라 매 끼니를 누룽지로 때웠던 멤버들은 “자꾸만 배에서 꼬르륵거린다”며 배고픔에 잠을 설쳤다. 급기야 사부와 한 방에서 동침 중이던 이승기는 탈출 계획을 세우기에 이르렀다. 이날 아침조차 먹지 않았던 육성재는 “뭘 배운다고 해서 배가 부른 건 아니다”라며 사부를 향한 반항심까지 드러냈다.

잠든 사부를 뒤로 한 채 조심스레 방을 나선 이승기는 닥쳐올 위기를 예감이라도 한 듯 준비해 온 ‘비장의 무기’를 꺼내 들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사부의 라이프 스타일을 거부한 ‘청춘 4인방’의 운명은 14일 오후 6시 25분,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