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생 최수영’의 사랑·가족·우정, 오늘(12일) 정오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90년생 최수영' / 사진제공=딩고

’90년생 최수영’ / 사진제공=딩고

국내 최고의 걸그룹 멤버에서 배우로 제2의 시작을 예고한 수영이 연예인이 아닌 90년생, 그리고 여성으로서의 삶에 대한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들고 돌아온다.

메이크어스의 딩고는 수영의 평범한 일상을 낱낱이 보여주는 첫 단독 리얼리티 ‘90년생 최수영’ 1회를 오늘(12일) 정오 딩고 페이스북 페이지 및 딩고스튜디오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1회에서 수영은 그 동안 꺼내지 않았던 여자로서의 고민을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남주 소설가의 ‘82년생 김지영’라는 책을 읽고 여성으로서의 삶에 대해 되돌아본 수영은 “여자라는 이유로 부당한 것들을 나도 모르게 견디고 있었다. 내 이야기와 함께 90년생 여자들이 품고 있는 고민을 들어보고 싶다”며 자신의 고민들을 털어 놓는다.

이 말처럼 ‘90년생 최수영’ 속 수영은 조금 더 친숙하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수영이 늦잠을 자는 모습은 물론, 친구들과의 유쾌한 수다, 가족과의 식사, 야심한 밤 피할 수 없는 야식의 유혹에 굴욕 하는 과정 등 고스란히 담겨 깊은 공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특히 이번화에서는 그 동안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사랑꾼’ 수영의 모습도 펼쳐진다. 그는 6년째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하고 있는 남자친구 정경호와 전화를 하며 애교 섞인 목소리로 다정한 말을 건네는가 하면 정경호가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를 모니터링하는 등 달달한 모습도 보인다.

2회는 13일 정오에 공개된다. 2회에는 수영이 함께 연습생 생활을 하며 돈독한 우정을 쌓았던 90년생 동갑내기 친구 스텔라와의 여행을 떠나 고민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진다.

‘90년생 최수영’의 첫 회는 오늘(12일) 정오 딩고 페이스북 페이지 및 딩고스튜디오 유투브 채널을 통해 동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