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박중훈, ‘엄지 척’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중훈 / 사진제공=OCN

박중훈 /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촬영장 속 박중훈의 틈새 순간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박중훈은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정의로운 미친 검사 우제문으로 열연하고 있다. 우제문은 불합리한 현실에 순응하지 않는 검사로서 정의를 바로잡는 것을 목표로 달리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그는 목숨을 걸고 과감한 결정을 내려 결국 조영국(김홍파) 회장을 청문회 증인으로 세우고 검찰 비리를 세상에 알리는데 성공했다.  

이처럼 극중에서 나쁜 놈들을 소탕하는데 앞장 서는 인물로 매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고 있는 박중훈으 카메라 뒤에서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촬영장에서 듬직한 선배로서 함께 호흡하는 주진모(허일후 역), 양익준(장성철 역), 김무열(노진평 역), 지수(한강주 역) 등의 후배 연기자들을 이끌며 현장을 훈훈하게 채우고 있는 것. 

더불어 악의 무리에 맞선 비장한 모습 이면에 엄지 척을 하거나 동료들과 스태프를 향해 환히 웃어 보이는 그에게서는 오랜 시간 대중들과 만나온 친숙한 기운이 느껴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촬영에 들어가는 순간 그대로 극 중 인물의 상황과 감정에 몰입, 누구보다 날카로운 집중력을 보여준다고. 깊이 있는 감정을 끌어올려 표현해내는 관록 있는 연기가 ‘나쁜녀석들’을 그야말로 든든하게 만들어가고 있다는 후문이다.

박중훈의 활약이 돋보이는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