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딘딘, 복면가수에 인지도 굴욕 “딘딘이 뭐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딘딘/사진=MBC '복면가왕'

딘딘/사진=MBC ‘복면가왕’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성공한 가왕 ‘레드마우스’와 2라운드에 진출한 복면가수 4인의 대결이 공개된다.

지난 주, 진한 맛의 음색으로 감동을 주는 복면가수와 풋사과처럼 상큼한 목소리로 활력을 불어 넣은 완전히 다른 매력의 복면가수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어 이번주에는 개인기 역시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졌다고 전해져 화제다.

이에 한 복면가수는 2018년 새해를 맞아 연예인 판정단의 이름으로 ‘덕담 삼행시’를 짓는 독특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그는 먼저 MC 김성주와 김구라의 이름으로 즉석에서 센스 있는 삼행시를 지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그는 의외의 난관에 봉착했다. MC가 딘딘의 이름으로 즉석 이행시를 요청한 것. 딘딘은 “이건 저도 정말 어렵다”고 하면서도 내심 기대를 내비쳤으나, 정작 복면가수는 “딘딘이 뭐냐”며 좌중을 폭소케 했다. 최근 각종 예능을 섭렵하며 ‘예능 대세’로 자리매김한 딘딘이지만 복면가수는 그를 알아보지 못해 뜻하지 않은 웃음을 선사한 것.

뜻밖의 인지도 굴욕을 맛본 딘딘은 “제가 더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고, 이때 상대 복면가수가 순발력을 발휘해 즉석에서 ‘딘딘’ 이행시를 선사하며 박수를 받았다. 그는 상대의 개인기를 가로챈 것은 물론, 성별을 넘나드는 성대모사까지 소화하며 우열을 가리기 힘든 개인기 대결을 펼쳤다.

‘복면가왕’은 오는 14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