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정은지 “첫 전문직 역할에 긴장…스스로 대견하게 만들어 준 현장에 감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정은지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정은지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에이핑크 정은지가 JTBC ‘언터처블’ 마지막 촬영까지 마치고 “서이라는 먼지 속에 틔어난 정의라는 이름의 어린 새싹”이라고 밝혔다.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측은 12일 장씨 일가의 무소불위 권력과 맞서 싸우는 신임검사 ‘서이라’ 역의 정은지 인터뷰를 공개했다.

정은지가 맡은 서이라는 출세를 위해 권력 집단과의 타협도 서슴지 않는 신임검사였다. 그러나 극이 진행됨과 함께 자신과 엄마의 목숨이 위협받는 속에도 북천시를 장악하는 장씨 일가에 맞서며 유쾌하고 긍정적인 신임검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처음으로 검사 역을 맡았던 정은지는 “처음 맡은 전문직 역할에 긴장을 많이 했다”며 초반에 느꼈던 부담감에 대해 털어놨다. “하지만 막상 현장에 들어가니 내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신들이었고 조남국 감독님과 선배들 덕분에 ‘서이라’가 될 수 있었다”며 자신의 연기를 도와 준 선배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특히 정은지는 모녀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진경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진경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때마다 너무 행복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더불어 X팀의 유일한 홍일점으로서 X팀에 대해 “X팀은 사랑이다. 선배님들과 나이차가 많았음에도 항상 편하게 대해 주셨다”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극중 유일하게 진구와 로맨스를 그리고 있는 정은지는 평소 갖고 있는 사랑에 관한 속내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서이라는 장준서(진구)와 그의 죽은 아내 윤정혜(경수진)의 행적을 쫓다 권력에 대한 자신의 신념에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 정은지는 “태초에 사랑이 있기 때문에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남녀를 떠나 사람 대 사람으로 나 또한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충분히 변할 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정은지는 “나도 짝사랑을 해본 적이 있지만 아직까지 이라처럼 위험한 사랑은 해본 적 없다”고 전했다.

정은지는 ‘서이라’에 대해 “먼지 속에서 틔어난 정의라는 이름의 어린 새싹”이라고 말했다. 정은지는 “완전히 정의롭다고 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멀지 않은 미래엔 예쁜 꽃을 피울 수 있는 존재가 되면 좋겠다”며 부패한 권력에 맞서는 서이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현재 ‘언터처블’은 종영까지 단 4회가 남은 상황. 정은지는 마지막까지 ‘언터처블’ 본방사수를 당부하며 “반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고 귀띔했다.

정은지 인터뷰 전문

Q. 생애 첫 검사직을 맡은 소감은
처음 맡은 전문직 역할에 긴장을 많이 했다. ‘내가 이런 걸 찍네. 어떻게 연기해야 하지’하는 막막함도 있었다. 하지만 막상 현장에 가보니 내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신들이었다. 또한 조남국 감독님과 현장에 계신 선배님들이 잘 챙겨주고 가르쳐주셔서 ‘서이라’가 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스스로 대견하다고 느끼게 해준 현장에 감사하다.

Q. 본인도 사랑을 위해 변화를 할 수 있는지
‘태초에 사랑이 있기 때문에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남자와 여자를 떠나 사람 대 사람으로써도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충분히 변할 수 있다.

Q. 극중 이라와 준서는 연인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지
준서 옆은 위험하다(웃음)

Q. 실제 짝사랑를 해 본 적이 있는지
짝사랑을 해본 적 있다. 하지만 이라만큼 위험한 짝사랑은 아직 해본 적 없다. 역시 준서 옆은 위험하다.

Q. 비공식 수사팀인 ‘X팀’의 홍일점이다. 좋은 점은
X팀은 사랑이다. 선배님들 모두 정말 좋은 분들이시다. 나이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편하게 대해 주셔서 연기할 때 더욱 편안했다. 선배님들과 제가 배유람 오빠한테 장난을 많이 쳤는데 그게 X팀의 큰 활력소였다(웃음)

Q. 본인이라면 정의의 검사와 사랑 중 무엇을 택할 것인지
저는 둘 다 잡을 수 있을 것 같다.

Q.  촬영장에서 가장 찰떡 케미를 보였던 배우는 누구?
모두 다 좋았지만 모녀로 호흡을 맞춘 진경 선배님이랑 같이 할 때가 정말 좋았다. 많이 배울 수 있었다.

Q. 종영이 단 4회 남았다. 막판 시청포인트를 짚어준다면
반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끝까지 지켜 봐달라. 현실과 비현실 사이에서 많은 생각이 드는 내용들이 있을 것이다.

Q. 시청자들에게 ‘서이라’는 어떻게 기억되는 좋겠는지
‘먼지 속에서 틔어난 정의라는 이름의 어린 새싹’. 역경 속에서 틔어난 아주 작은 정의라는 이름의 새싹이다. 완전히 정의롭다고 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멀지 않은 미래엔 예쁜 꽃을 피울 수 있는 존재가 되면 좋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