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카이 주연 日드라마 ‘봄이 왔다’, iMBC 해외드라마관서 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일본드라마 '봄이 왔다' 엑소 카이 포스터

/사진=일본드라마 ‘봄이 왔다’ 엑소 카이 포스터

iMBC는 지난 9일 오픈한 해외드라마관 사이트(global.imbc.com)에서 국내 인기 아이돌 엑소(EXO) 카이 주연의 일본 드라마 ‘봄이 왔다’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개시한다.

일본 위성채널 WOWOW의 새 연속극 ‘봄이 왔다’는 일본 현지에서 1월 13일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되며, 국내에서는 유료 케이블 채널인 TRENDY에서 일본과 동 시간대에 방영될 예정이다.

iMBC 해외드라마관에서는 TRENDY 채널에서 방영이 끝난 오후 11시부터 VOD 다시보기를 제공한다.

‘봄이 왔다’는 백화점 매장에서 일하며 평범한 생활을 하던 주인공이 우연히 한국인 사진작가를 만나 변하는 모습을 담은 드라마다. 카이는 일본에 온 지 2년이 된 한국인 카메라맨 역을 맡았다.

여주인공 키시카와 나오코 역에는 쿠라시나 카나가 출연하였으며, 후루하타 세이카, 사노 시로 등 배우들도 출연한다.

‘봄이 왔다’ 국내 최초 다시보기 서비스를 진행하는 iMBC 해외드라마관에서는 현재 일본, 중국 등 인기 해외 드라마들을 제공하고 있다. iMBC는 “이번 ‘봄이 왔다’를 시작으로 일본 드라마를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선보일 수 있도록 콘텐츠 수급에 노력을 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