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 “나에게 좋은 선물을 준 작품” 종영 소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진이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 대해 “나에게 선물을 준 작품”이라고 고마워했다.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연우진 V LIVE 채널을 통해 ‘이판사판’ (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사판’ 사의현 역을 맡은 연우진의 종영 소감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연우진은 “사의현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판사라는 직업의 특성상 어려운 말들과 그런 용어들에 익숙하지 않아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었는데 열심히 준비하면서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판사판’은 나에게 있어 굉장히 의미가 남다른 작품이다. 올바른 정의에 대한 생각과 정의란 과연 무엇일까라는 고민들을 스스로에게 계속 던졌다. 또한 사회의 각종 이슈들에 대해서도 내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많이 생각해 볼 수 있었다”라며 지난날을 회상했다. 

그는 “사의현 캐릭터를 통해 그가 가지고 있는 매력들로 나의 내면을 힐링 할 수 있었다”라는 따뜻한 소감을 쏟아내면서 “나에게 좋은 선물을 준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이판사판’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저 역시 빠른 시일 내에 다른 작품 다른 캐릭터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했다.

극 중 연우진은 법과 양심대로 소신껏 판결하는 정의로운 판사 사의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단적 중립을 지향하고 감정의 진폭이 비교적 크지 않았던 사의현이라는 인물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입체적으로 표현해냈다. 특히 법대에 앉아 부드럽지만 예리한 카리스마로 재판의 주도권을 잡는가 하면 긴 호흡의 대사도 막힘없이 소화해내 호평 받았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