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동장군 ‘기상캐스터’ 깜짝 변신 ‘센스만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세호 / 사진제공=MBC 뉴스투데이

조세호 / 사진제공=MBC 뉴스투데이

개그맨 조세호가 일일 기상캐스터로 변신했다.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 깜짝 손님이 출연했다. 개그맨 조세호다. 그는 일일 기상캐스터를 맡아 오늘의 날씨를 전했다.

동장군의 분장을 하고 나온 조세호는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 겨울이면 찾아오는 동장군으로 제가 변신을 한번 해보았다”며 “현재 서울은 영하 15도고 체감 온도는 20도 가까이 내려가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그는 기상캐스터로 변신한 소감을 묻자 “정말 고생이 많으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세호는 “이렇게 추운 날씨에 나와서 정말 많은 분에게 오늘의 날씨 정보를 전달해주신다는 거 너무나 고생이 많으셨던 것 같고 저는 집에서 그동안 편안하게 날씨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다가 이렇게 직접 나와 보니까 정말 기상캐스터들이 대단한 일을 하고 계시다는 것을 정말 이 추운 날씨와 함께 느끼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조세호는 전국의 오늘 날씨를 설명해준 뒤 “오늘 여러분 옷 따뜻하게 입으셔야 될 것 같고 오늘 하루 정말 주변 친구들에게 이 추운 날 ‘잘 지내니’라는 따뜻한 문자 한마디 어떨까 생각을 해본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최근 ‘무한도전’의 새 멤버로 합류해 활약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