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박나래, ‘뼈그우먼’의 첫 음악 예능 MC 도전…흥 폭발을 기대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나래 / 사진제공=JTBC '슈가맨2'

박나래 / 사진제공=JTBC ‘슈가맨2’

개그맨 박나래가 음악 예능까지 접수한다.

박나래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30분 처음 방송되는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의 새로운 식구로 합류한다.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추억 여행을 이끄는 새로운 길잡이가 된 것.

약 1년 6개월 만에 다시 찾아온 ‘슈가맨2’는 대한민국 가요계의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SUGAR MAN)’을 찾아 그들의 전성기와 히트곡, 가요계에서 사라진 이유와 행방 등을 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슈가맨의 히트곡을 새로운 버전으로 재탄생시켜 승부를 겨루도 겨룬다.

지난 7일 방송된 ‘슈가맨 리턴즈’에서 박나래는 “깊이 있는 음악토크보다는 흥 넘치는 언더 음악에 일가견이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 “유재석이 압구정 날라리라면 나는 콜라리(콜라텍 날라리)였다”고 고백해 ‘슈가맨 2’에서 보여줄 입담과 풍부한 음악지식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박나래는 첫 방송을 앞두고 “‘슈가맨2’의 MC라니 정말 실감이 안난다. 시즌1 때도 추억에 잠겨 자주 시청했던 애청자로서 너무나 커다란 임무를 맡은 거 같아 걱정도 되고 부담도 많이 됐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시청자 분들에게 애청자 입장으로 조금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있게 잘 이끌겠다”며 “첫 음악프로그램 MC라서 많이 떨리지만 유재석·유희열 선배, 조이와 같이 즐거운 ‘슈가맨2’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