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이문식 “추운 날씨 함께한 배우·스태프 감사해”… 종영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문식 /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이문식 /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배우 이문식이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이판사판’을 마치며 배우들과 제작진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문식은 12일 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3개월 동안 제73형사합의부를 이끌면서 판사라는 전문성을 가진 캐릭터를 제대로 소화했는지 지나고 나니 아쉬운 마음도 없지 않다”며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3개월간 함께 작업한 배우와 스태프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판사판’에서 이문식은 지방대 출신 비주류 판사로 아이들 교육비 때문에 변호사로 개업했지만 판사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5년 동안 악착같이 돈을 벌고 다시 판사로 입성한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 오지락 역을 맡았다.

드라마를 통해 오지락 부장판사가 이끄는 제73형사합의부 판사들은 오판으로 인해 억울하게 10년을 복역한 장순복(박지아)에게 고개를 숙여 사과하며 예의를 갖춘 판결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오지락 부장판사는 여중생 집단 폭행재판에서는 잘못을 뉘우치지 못한 피고인과 사태의 심각성을 알지 못하는 엄마에서 엄숙하게 호통을 쳐 시청자로부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문식은 연남동 539번지 셰어하우스를 배경으로 다양한 상황에 놓여진 인물들이 한곳에 모여 살며 매회 다른 주제와 색다른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MBN 시추에이션 드라마 ‘연남동 539’를 통해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