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T퀸’ 에일리 “앞으로도 감정 이입할 수 있는 음악 들려드릴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일리 / 사진제공='제32회 골든디스크' 방송화면

에일리 / 사진제공=’제32회 골든디스크’ 방송화면

가수 에일리가 부른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가 2017년 가장 사랑 받은 OST로 선정됐다

에일리는 지난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에서 베스트 OST 상을 수상했다.

에일리는 지난해 초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도깨비’ OS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로 특유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애절함을 더해 극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현재까지도 뜨겁게 사랑받고 있다.

수상 후 에일리는 “좋은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OST라는 장르가 드라마나 영화 속 장면에 감정이입을 할 수 있게 하는데 앞으로도 음악을 통해 그런 감정을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는 에일리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는 지난 2017년 1월 1일부터 12월9일까지 가온차트 디지털종합차트 누적 집계와 다운로드 종합차트, 스트리밍 종합차트 각각의 누적집계에서 1위를 기록하며 수많은 히트곡들을 제치고 2017년 가장 사랑받은 곡 1위로 선정됐다.

특히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는 발매 20주차에 1억 스트리밍을 달성했으며, 달성 속도에서도 ‘벚꽃 엔딩’은 물론 경쟁 음원들보다 압도적으로 빨라 새로운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OST의 여왕’으로도 입지를 확인한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는 추운 겨울이 도래하며 음원 차트에서도 역주행을 하는 등 롱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에일리는 새해에도 OST 및 다양한 협업 작업과 더불어 현재 새 앨범 준비에도 매진하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낼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