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산다라박, “10년 동안 갔던 빅뱅 콘서트, 마지막엔 눈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방송화면 캡처

가수 산다라박이 “빅뱅의 콘서트를 객석에서 보는데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11일 방송된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다.

빅뱅의 콘서트에서 군 입대를 앞둔 태양은 “‘더 멋진 모습으로 마지막 시간을 선물하고 가고 싶다’라는 생각으로 최대한 제가 할 수 있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가고 싶다”고 밝혔다.

쿠시를 대신해 스튜디오의 MC로 출연한 산다라박은 눈물을 흘렸던 당시를 회상하며 “저도 빅뱅 콘서트는 10년 동안 갔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