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진, 박은빈에 “별 보다 보고 싶었던 사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연우진이 다시 만난 박은빈에게 다정한 말을 건넸다.

의현(연우진)과 정주(박은빈)은 11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다시 만났다. 이들은 다시 만나자마자 노년 부부의 이혼을 담당하게 됐다.

의현은 “나이도 있으신 분들이 이제 와 이혼을 선택하는 게 좋은 선택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주는 “사 판사님 답지 않게 나이 타령을 하냐”며 “가부장적인 생각이다”라고 나무랐다. 다시 앙숙 관계로 돌아온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들은 법원을 나오자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서울과 달리 별이 참 많다”는 정주의 말에 의현은 “별을 처음 본다. 별 보다 보고 싶었던 사람이 있기 때문”이라며 “그 사람이 지금 내 옆에 있다”고 말해 설렘을 안겼다.

이어 손을 마주 잡은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