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동성애, 비난할 마음은 없지만 이해는 못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정해인이 이규형에게 “약 핑계로 이사람 저사람한테 스킨십 하는 거 불편합니다”라고 말했다. 11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다.

해롱이(이규형)는 유대위(정해인)의 무릎에 누우려고 했다. 그러자 유대위는 일어나 자리를 옮겼다.

해롱이는 “나 몸이 아파서 그래. 무릎 좀 베고 자면 네 몸이 썩냐. 넌 내가 그렇게 싫으니?”라고 물었다.

유대위는 “불편합니다”라고 대답했다. 해롱이는 유대위가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알고 있음을 알아차렸고, 그는 “너 아는구나”라고 말했다.

해롱이는 “그게 싫어?”라고 물었고 유대위는 “이해 못합니다. 비난할 마음은 없는데 이해는 못합니다”라고 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