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 핑크빛 분위기 무르익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로봇이 아니야' / 사진제공=MBC

‘로봇이 아니야’ / 사진제공=MBC

유승호와 채수빈이 어두운 창고 안에 함께 갇혀 있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하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이석준│연출 정대윤·박승우│제작 메이퀸픽쳐스)는 서로에게 의지하고 있는 유승호와 채수빈의 사진을 11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서로의 곁에 꼭 붙어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오가는 사람 없어 어두운 창고 안에 갇히게 된 유승호와 채수빈은 휴대폰 불빛에 의지한 채 창고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갑작스러운 상황에 닥치게 된 두 사람은 당황스러움이 역력한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더한다.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극 중 유승호와 채수빈의 핑크빛 로맨스가 다시 무르익게 될 예정이다. 두 사람이 창고 안에 갇히게 되며 그 안에서 겪게 될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서로에 대한 진심을 터놓을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하게 될지 예상하며 본다면 드라마를 훨씬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로봇이 아니야’는 11일 오후 10시 23회, 24회가 M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