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이덕희, 의식 찾고 두 발로 일어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서 납치됐던 이덕희가 두 발로 일어났다.

11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 납치 및 감금됐던 박지숙(이덕희)이 두 발로 일어서 놀라움을 안겼다.

기서라(강세정)는 언니 기대라(연미주)에게 자신의 어릴적 사진을 진해림(박정아)에게 줬는지 물었다. 기대라가 인정하자, 기서라는 진해림이 자신이 진여림이란 사실을 알고 바꿔치기 한 데 화가 치밀어 올랐다.

같은 시각, 별장에 감금된 박지숙은 의식을 찾고 두 발로 일어섰다. 그동안 휠체어를 타고 있던 박지숙이었기 때문에 이 장면은 반전이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