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박해진 “1인4역, 최소한의 변화로 최대한 다른 모습 보여줄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마운틴무브먼트엔터테인먼트

/사진=마운틴무브먼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극본 김제영, 연출 장태유)에서 1인 4역을 맡게 됐다.

박해진은 11일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린 ‘사자’ 기자간담회에서  “효과적으로 어떻게 달라 보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박해진은 극중 강일훈, 첸, 동진, 미카엘 4역을 맡는다. 그는 “저 혼자 연기하는 것은 아니고 저와 똑같이 연기해줄 친구가 있다. 이미 현장에서 저와 함께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많은 변화를 주기보다 제 안에서 줄 수 있는 최소한의 변화로 최대한의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그는 “일훈은 가장 인간스러운 캐릭터, 첸은 동물스러운 모습, 동진은 냉철하고 차갑고 굉장히 냉소적인 캐릭터, 미카엘은 예술적인 모습들을 보여줄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100% 사전 제작으로 편성 논의중이다. 박해진, 나나, 곽시양, 장희령 등이 출연한다.

대구=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