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나나 “첫 드라마 주연, 부담되지만 기대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나나,톱스타상시상식

/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겸 가수 나나가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극본 김제영, 연출 장태유)로 첫 드라마 주연을 맡게 됐다.

나나는 11일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린 ‘사자’ 기자간담회에서 “긴장도 많이 되고 한편으로는 부담도 많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나나는 “훌륭한 작품으로 감독님과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 많이 설레고 기대되고 재밌을 것 같다”며 “이번 드라마로 좋은 사람도 얻고 좋은 반응도 얻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액션도 꽤 나올 것 같은데 제대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도 꾸준히 시간 날 때면 액션 스쿨 가서 열심히 배우면서 준비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좀 더 강한 여자의 모습을 이 드라마에서 보여줄 수 있다는 생각도 들어서 너무 흥분되고 기대된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100% 사전 제작으로 편성 논의중이다. 박해진, 나나, 곽시양, 장희령 등이 출연한다.

대구=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