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PD “‘별그대’ 이후 韓 드라마 4년 만 연출, 감개무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 스튜디오태유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스토리, 스튜디오태유

’별에서 온 그대‘ 신드롬을 일으켰던 장태유 PD가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극본 김제영, 연출 장태유)로 4년 만에 한국 드라마 연출을 맡게 됐다.

장태유 PD는 11일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린 ‘사자’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드라마를 4년 만에 연출하게 돼서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 PD는 “좋은 배우들과 함께 대구라는 도시에서 첫 촬영을 하게 돼서 영광스럽다”며 “드라마가 2018년을 화려하게 빛내줄 드라마 중에 하나로 자리 잡게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100% 사전 제작으로 편성 논의중이다. 박해진, 나나, 이기우, 곽시양, 장희령 등이 출연한다.

대구=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