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대한민국이 알아야 할 ‘1급기밀’(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왼쪽부터)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감독 故 홍기선,제작 미인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김상경(왼쪽부터),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감독 故 홍기선,제작 미인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무겁고 어려운 주제의 고발 영화입니다. 그러면서도 극적인 재미가 있습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와서 무거운 마음으로 돌아가길 바랍니다.”

영화 ‘1급기밀’에서 남선호 역을 맡아 이기적인 악역을 소화한 배우 최귀화가 소개한 영화의 관전 포인트다.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1급기밀’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도입 관련 외압설 폭로와 2009년 군납 비리 문제를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해군 소령의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김상경은 전투기 조종사 추락사고 이후 경위를 조작하는 관계자들의 실체를 목격한 뒤 이를 고발하기 위해 애쓰는 박대익 중령 역을 맡았다. 극 전반을 힘 있게 이끈다. 김옥빈은 박대익을 돕는 탐사보도 전문기자 김정숙을 연기했다. 그는 “‘소수의견’에 이어 두 번째 기자 역이다. 전보다 더 성장한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능숙한 모습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옥빈은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최승호 MBC 사장을 만나기도 했다. 그는 “처음 제보를 받았을 때 반응과 방송 과정 등을 물어봤다”고 했다.

최무성은 ‘식구’라는 이름으로 박대익을 쥐고 흔들려는 권력의 핵심 천 장군 역을 맡았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를 “부패의 온상”이라고 표현했다. 천 장군을 돕는 또 다른 악인 남선호 역을 연기한 최귀화는 “‘택시운전사’에 이어 또 악역을 맡았다. 영화의 메시지가 좋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나쁘게 보이려고 애썼다”고 설명했다.

‘1급기밀’은 고(故) 홍기선 감독의 유작이다. 홍 감독은 촬영을 마친 뒤 별세했고, 고인과 독립영화 시절부터 함께 한 이은 감독이 후반작업 진행을 맡았다. 이 감독은 “홍 감독님이라면 어떻게 마무리를 했을까 생각하면서 작업했다”고 말했다.

김상경은 “우리 영화는 보수나 진보에 대한 얘기가 아니다. 군납 비리 얘기는 전 정부뿐 아니라 조선시대 때부터 있어왔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솔직한 영화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옥빈은 나라의 부패한 부분을 조명하는 실화 소재의 영화가 제작되기 힘들어지고, 제작 이후에도 개봉이 미뤄지는 사태에 대해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이런 영화들이 많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젠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환경이 됐다. 기다린 시간 만큼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할 이야기”라며 관심을 요청했다. ‘1급기밀’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