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기밀’ 김옥빈 “기자 역…MBC 최승호 사장 도움 받았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옥빈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감독 故 홍기선,제작 미인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김옥빈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감독 故 홍기선,제작 미인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옥빈이 “기자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현재 MBC 사장인) 최승호 PD님을 만났다”고 말했다.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김옥빈은 군 비리를 고발하려는 박대익(김상경)을 돕는 탐사보도 전문기자 김정숙을 연기했다. 과거 PD수첩을 연출했던 최승호 PD를 모티브로 한다.

김옥빈은 “만나서 당시의 상황을 물어봤었다. 군 관계자가 처음 비리를 제보했을 때 어떤 반응을 했는지, 방송이 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걸쳤는지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또 김옥빈은 “‘소수의견’에 이어 두 번째 기자 역할이다. 전보다 더 성숙하고 능숙한 모습을 가진 캐릭터다”라고 덧붙였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도입 관련 외압설 폭로와 2009년 군납 비리 문제를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해군 소령의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오는 2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