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호탕한 면모 “이렇게 살아서 뭐하냐…다 그만 두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숙,서울메이트

개그우먼 김숙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개그우먼 김숙이 또 다시 호탕한 면모를 드러냈다.

김숙은 11일 방송된 SBS LOVE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서 “이렇게 살아서 뭐하냐, 우리 다 그만 두고 놀러 가자”고 말했다.

두 DJ는 겨울 축제에 대해 언급했다. 송은이는 “주말을 앞두고 많은 분들이 축제를 가기 위해 찾아보고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너부터 연예인 그만 두면 되겠다”고 거들었고, 김숙은 “언니가 그만두면 나도 그만두겠다”고 농담으로 받아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