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서문탁, 소찬휘와 친해서 언니라 불러…한참 동생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숙,서울메이트

개그우먼 김숙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코미디언 김숙이 “서문탁을 언니라고 불렀는데 나중에 한참 동생이라는 걸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이하 ‘언니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문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숙은 “서문탁이 가수 소찬휘와 친하게 지내는 걸 보고 나보다 언니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숙은 “SBS 예능 프로그램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 출연할 때는 서문탁을 언니라고 부르기도 했다. 그런데 나중에 서문탁이 한참 동생이라는 걸 알았다. 한마디 하려다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서문탁은 “그때 제가 실수한 걸 나중에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