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나운, “고(故) 김지영, 나에겐 엄마 같은 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마이웨이' / 사진제공=TV조선

‘마이웨이’ / 사진제공=TV조선

배우 김나운이 지난 해 폐암으로 별세한 “배우 고(故) 김지영의 유품을 간직하고 있다”고 말한다.

11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올해로 데뷔 30년 차를 맞은 김나운이 이같이 말한다.

김나운은 1988년 김희애-임채무 주연의 MBC드라마‘내일 잊으리’로 데뷔한 뒤, 이듬해인 스무 살에 MBC 공채 탤런트 17기에 합격했다.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로 접어들자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가장이 됐다. 20대 때 부모님과 세 명의 동생을 돌봐야 했다. 그는 “갑작스럽게 집안의 가장이 되어 감사함 없이 그저 하루하루 버텨 내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 당시에는 다섯 시간 이상 따뜻하게 푹 잠드는 게 소원이었다”고 회상한다.

김나운은 이날 방송에서 지난 해 폐암으로 별세한 원로배우 故김지영과의 각별한 인연도 공개한다. “저에게는 정말 친정어머니 같은 분이다. 드라마에서 만났다. 선생님이 엄마, 저는 동생들이 많은 큰 딸 역할로 함께 대사를 하는데 선생님이 갑자기 저를 붙들고 막 우시더라. 제가 힘들게 사는 그 아픔이 그대로 느껴진다고 하시더라. 그때부터 저를 그렇게 예뻐해 주셨다”고 말하며 가족들까지도 친자매처럼 왕래할 만큼 각별했던 사이라고 밝힌다. “특히 선생님께서 돌아가신 뒤, 자녀분들이 생전 마지막까지 꼈던 묵주 반지를 저에게 주셨다. 지금은 제 방 바로 머리맡에 있다”고 말하며 故김지영이 남긴 유품을 본인이 갖게 된 사연을 이야기한다.

김나운의 이야기는 11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