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치타, 센 언니 포스에 가려진 남다른 사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치타가 2PM 우영-찬성과 취중진담을 나눴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서는 감성 넘치는 치타-2PM 우영-찬성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주 치타-우영-찬성은 새로운 동거인으로 등장했고 단번에 ‘자유롭게 살자’며 쿨내 가득한 동거의 시작을 알려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세 사람이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밤 나들이에 나선 모습이 예고돼 이번 주 이들의 나들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치타-우영-찬성이 앞서 보여줬던 밝은 모습과 달리 진지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치타는 우영-찬성에게 굳게 결심한 듯한 모습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치타의 이야기를 들은 우영-찬성은 다소 놀란 표정으로 그녀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있어 세 사람이 나누는 이야기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치타는 지금의 센 언니 이미지와 달리 발레, 현대 무용을 배웠고 이어 노래하는 가수를 꿈꿨던 과거를 공개했다. 이어 치타는 가수를 꿈꿨던 자신이 래퍼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해 우영-찬성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치타-우영-찬성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흥을 폭발시키며 광란의 댄스 파티를 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치타는 그 동안 숨겨뒀던 댄스 실력을 뽐냈고 우영-찬성은 처음 보는 치타의 몸짓에 눈을 떼지 못했다고.

‘발칙한 동거’는 오는 12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