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지민, 첫 출연부터 예능감 통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개그우먼 김지민의 개그 내공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지민은 지난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특집의 게스트로 출연해 맹활약을 펼쳤다. “작년에는 폭망이었다면 올해는 야망으로 가득 찬 여자”라고 강렬하게 자신을 소개한 그녀는 “캐릭터는 확실히 있다”며 ‘라디오스타’ 첫 출연에 대한 깜찍한 야망을 드러내 기대를 모았다. 

김지민은 첫 출연인만큼 적극적으로 토크에 참여하면서도 게스트들 사이에서 예능 센스를 톡톡히 발휘했다. 먼저 명리학을 공부했다는 최제우의 마이크가 떨어지자 재빨리 달아주며 “84년 11월 30일”이라는 자신의 생년월일을 알리는 센스를 발휘한 것. 이에 “아주 탄탄한 사회생활을 할 것. 금전적으로도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기분 좋은 새해 사주를 들어 2018년 그녀의 환한 꽃길을 예감케 했다.     

또 웃음을 위해서 망가짐도 불사한다는 그녀는 ‘미녀 개그우먼’이라는 자신의 수식어에 가끔 “자, 이제 미녀 보여주시죠”라는 댓글이 붙기도 한다며 재치 만점 토크를 이어나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김지민의 각종 성대모사 개인기가 공개돼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나는 이미 왕이 됐는데, 왕이 될 상이라니?!”라며 영화 속 이정재의 포스를 고스란히 구현하는가 하면 만화 캐릭터 둘리 엄마를 흉내 내 추억까지 소환했다. 개인기 앙코르 요청까지 받고 둘리 대신 MC들의 이름을 넣으면서 또 한 번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무엇보다 당시 감기 몸살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음에도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최선을 다해 녹화에 임하는 열정을 보여준 김지민. 이처럼 ‘라디오스타’ 첫 출연부터 예능감과 센스 있는 리액션으로 즐거운 분위기를 이끈 그녀는 2018년을 자신의 해로 유쾌하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