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윤다영, 사랑 앞에 용기 발휘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꽃피어라 달순아’ 방송화면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윤다영이 사랑 앞에서 용기를 발휘했다.

11 방송된 ‘꽃피어라 달순아’ 108회에서는 홍주(윤다영)가 윤재(송원석)를 향한 적극적인 마음을 고백했다.

홍주는 윤재와 함께 일하며 즐거움을 느꼈고 다정한 윤재의 모습에 자신을 좋아할지도 모른다는 착각에 빠졌다그녀는 윤재가 달순(홍아름)을 위해 준비한 가방과 지갑을 자신을 위한 선물이라고 오해하게 되고 윤재의 마음에 확신을 가졌다.

윤재와의 식사 자리에서 홍주는 ‘그냥 밥만 먹고 마는 거야오늘은 그냥 이쯤에서 만족해야 하나라고 실망했다. 하지만 용기를 내라는 엄마 달례(유지연)의 말에 “저기 윤재씨나랑 사귈래요?”라고 자신의 마음을 먼저 고백했다이어 “사실  3 전부터 지금까지 윤재씨만 바라봤어요앞으로도 그럴거고요라며 “이제 윤재씨도 봐줬으면 좋겠는데라고 용기를 냈다하지만 윤재는 그녀의 고백을 거절했고 홍주는 상처에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사랑 앞에 홍주는 다시 용기를 냈울면서 걷던 홍주는 자신과 윤재의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가죽을 훔쳐 가려는 도둑을 발견하고 놀라 창고 안으로 들어갔다그녀는 자신의 입을 막는 도둑에게 소리를 지르거나 손을 물기도 하며 적극적으로 반항했고 윤재의 결실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특히 당황한 도둑에 의해 무거운 선반과 박스에 홍주의 다리가 깔리게 되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윤재를 위해 용기를 냈던 그녀에게 불운이 닥쳐올지 혹은 그녀의 용기가 사랑의 결실을 만들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꽃피어라 달순아’는 월~금요일 오전 9시 KBS2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