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탐정스’, 미주·일본 시장 진출…동남아 국가도 판권 추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악동탐정스' 공식 포스터/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악동탐정스’ 공식 포스터/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웹드라마 ‘악동 탐정스’가 해외에 진출한다.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대표 김영진)은 “콘텐츠유통사 KTH와 판권 판매 계약을 맺고 출판업계 최초로 제작한 웹드라마 ‘악동 탐정스’를 미주, 일본 지역에 배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판권 계약으로 ‘악동탐정스’는 일본에서는 OTT(Over The Top, 인터넷 기반 영상서비스) 기업인 `유넥스트(U-Next)’를 통해, 미주에서는 글로벌 한류 서비스 채널 VIKI를 통해 1월 초 배급됐다. 또한 대만, 홍콩,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의 추가 판권 계약을 추진하며 배급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악동탐정스’는 지난해 9월 네이버TV와 V앱을 통해 처음 방송된 이후 네이버 TV 웹드라마 1위는 물론, 인기 동영상 1위~5위에 오르며 방영 한달 만에 네이버 TV 1,000만뷰 (1월 10일 기준 1144만뷰)를 기록했다. 이와 더불어 2017년 3분기에는 네이버TV가 선정한 Viewer’s Pick 우수 웹드라마 콘텐츠 부문 1위를 차지하며 국내·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악동 탐정스’는 아이돌 에이핑크 남주와 ‘프로듀스 101시즌 2’ 출신의 안형섭, 유선호가 주연을 맡아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무한경쟁구도 문제점이나 아이돌 사기계약 등 청소년들에게 관심이 높은 사회적 이슈들을 유쾌하게 담아내며 10·20세대 시청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악동탐정스’ 투자 총괄을 담당한 미래엔 나경수 부사장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웹과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는 파급력 높은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젊은 세대들로부터 높은 인기와 공감을 이끌어냈다. 앞으로 미래엔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기반으로 미국, 일본, 동남아 등 주요 지역으로의 유통 채널 및 투자 확대를 통해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