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토요일”…‘백년손님’, 숫자로 본 기록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SBS ‘백년손님’이 오는 13일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으로 시간대를 옮겨 방송된다. ‘백년손님’은 가깝지만 어렵고도 어색한 사이였던 사위와 장모, 장인의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2018년 새해를 맞아 방송 요일과 시간대를 옮겨 새롭게 시청자들을 찾아갈 ‘백년손님’의 지난 기록들을 숫자로 살펴봤다.

시청자들의 목요일 밤을 책임져왔던 ‘백년손님’은 줄곧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켜왔다. 부부, 부모와 자식, 고부관계 등이 아닌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사위와 장인, 장모라는 장서 간의 관계를 다룬 ‘백년손님’은 가깝지만 어렵고도 어색한 사이였던 사위와 장모, 장인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하는 색다른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30 

‘백년손님’에서 처가살이를 했던 사위들은 총 30명. 이 30명의 사위들이 ‘백년손님’을 통해 장인, 장모님과의 ‘꿀케미’를 보여줬다. 

후포리 남서방과 이춘자 장모, 최윤탁 장인, 마라도 박서방과 해녀 박순자 장모, 중흥리 이서방과 최위득 제리 장모, 삼척 이봉주와 김영극 미니언즈 장인 등 전문 방송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많은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후포리의 후타삼, 중흥리 임할머니와 같은 신스틸러들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뿐만 아니라 30명의 사위들은 우리나라의 가장 북쪽에 위치한 DMZ부터 최남단 마라도, 뿐만 아니라 동쪽의 울진 후포리와 동해 삼척, 서쪽의 신안군 자은도 염전까지 동서남북을 막론하고 전국 방방곡곡의 처가를 다니기도 했다.

164

백년손님’이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켰던 횟수다. ‘백년손님’은 장서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경쟁 프로그램들의 맹공 속에서도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켜왔다. 앞으로도 더욱 더 인간적인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 갈 예정이다.

671

강제 처가살이 프로젝트 ‘백년손님’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사위들이 ‘강제 소환’된 총 횟수는 무려 671회다. 그동안 ‘백년손님’ 사위들도 초반에는 결혼 연차와 상관없이 처가에 가는 걸 어색해했다. 하지만 횟수가 거듭될수록 아들 같은 사위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의사 남재현의 경우, 결혼 생활 19년 동안 처가에 한 번도 내려가지 않았던 문제사위였다. 하지만 지금은 ‘백년손님’ 강제소환을 통해 노후를 장인 장모와 함께 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처가 옆에 집을 지을 정도로 달라졌다. 이처럼 사위들은 ‘백년손님’을 통해 진짜 아들 같은 사위로 거듭났다.

16,128

‘백년손님’에서 사위들이 처가살이를 했던 총 시간은 16,128시간이다. 1박 2일 동안 아내 없이 사위가 처가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는 만큼 강제소환 된 사위들은 어떻게 장인, 장모들과 시간을 보낼지 고민했다. 그러는 동안 후포리 남서방은 도시의 신문물을 전달하기도 했고, 마라도 해녀 장모 박순자 여사의 사위 박서방은 서툴지만 물질을 하며 장모의 일손을 거들기도 했다. 중흥리 이서방은 제리 장모의 일을 함께 할뿐만 아니라 중흥리의 대표 일꾼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렇게 사위들이 장인 장모와 시간을 보내는 동안 ‘백년손님’에서 강제소환 된 사위와 장인, 장모들은 더 이상 어색하지만은 않은 ‘진정한 가족’이 되어갔다

2018년 새해를 맞아 새 단장의 준비를 마친 ‘백년손님’. 더 강력한 처가살이로 찾아 갈 ‘백년손님’은 오는 13일 토요일 오후 6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