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539’, 순조로운 첫 출발…공감 이끌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N 새 드라마 '연남동 539' 포스터 / 사진제공=MBN

MBN 새 드라마 ‘연남동 539’ 포스터 / 사진제공=MBN

 

MBN 새 드라마 ‘연남동 539’가 순조로운 첫 출발을 시작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연남동 539’ 1회 방송에서는 졸혼, 비혼, 취업난, 보이스피싱 등 현실적으로 와닿는 소재들이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서울 연남동을 배경으로 펼쳐졌다. 또 각각의 개성 강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지며 앞으로 연남동 비혼 클럽 셰어하우스에서 펼쳐질 유쾌하고 미스터리한 에피소드를 기대케 만들었다.

특히 ‘연남동 539’에는 현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과 닮아 있는 인물들이 등장해 현실감 넘치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웃기지만 슬픈 ‘웃픈’ 우리네 현실 그리고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사람들의 이야기에 코믹 요소를 조화시켜 보는 이들로 하여금 진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사건들이 빠르게 그려지며 극에 대한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배우 이문식과 이종혁, 오윤아 등 팔색조 매력을 가진 배우들의 연기 변신도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익숙했던 그간의 모습을 벗어 던지고 다양한 매력을 드러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감 200%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예측 불가능한 재미를 이끌었다.

이문식은 ‘코믹연기의 원조 배우’란 타이틀에 맞게 편안하면서도 맛깔 나는 코믹연기로 극을 이끌었다. 이종혁은 사명감과 정의로움으로 똘똘 뭉친 ‘열혈 뽕형사’로 변신해 따뜻한 오지랖을 가진 상봉태란 인물을 자연스럽고 유쾌하게 그려냈다. 오윤아는 극중 잘 나가는 피트니스 대표답게 ‘차도녀’ 포스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의외의 반전 코믹 요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취준생 석도희로 변신한 고나은은 실감나는 현실 연기를, 양정원 역시 자신만의 통통 튀는 개성으로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공감대를 이끌었다. 브라운관 첫 연기 도전장을 내민 가수 브라이언과 뮤지컬 배우 최우혁, 틴탑의 천지 역시 색다른 매력으로 유쾌한 웃음과 재미를 선사했다.

‘연남동 539’는 12부작으로 제작돼 시청자들과 만난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