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비’, 21팀 탈락자 발생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워너비'

사진제공=JTBC ‘워너비’

오는 11일 방송되는 국내 최초 MCN 서바이벌 프로그램 JTBC ‘워너비(WANNA B)’에서는 첫 번째 탈락 미션인 ‘팀 컬래버’ 미션 심사와 함께 21팀의 탈락자가 공개된다.

‘팀 컬래버 미션’은 지난 ‘3분 PR영상’ 시사회에서 각 국에서 톱5를 차지한 크리에이터들이 팀장으로 선정되어 직접 팀을 선택, 구성된 팀이 하나의 영상을 만드는 미션이다. 각 팀들이 각양각색의 콘텐츠를 선보이며 긴장감 넘치는 승부가 펼쳐졌다.

미션의 심사위원단으로는 1인 미디어계의 대통령 대도서관, 스토리텔링 전문가 단국대 최수웅 교수, 1인 미디어 교육기관 자몽미디어의 김건우 대표, 영화계의 ‘아티스트’ 봉만대 감독이 나선다. 심사 내내 거침없는 심사평으로 크리에이터들을 긴장시켰다. 특히 각 국의 1등 팀을 제외한 모든 팀에서 탈락자가 발생, 총 21팀의 탈락자가 공개돼 심사 현장의 분위기는 더욱 얼어붙었다는 후문이다.

‘워너비(WANNA B)’의 ‘팀 컬래버’ 미션 영상은 11일 밤 12시 20분, 12일 오후 7시 JTBC2에서 90분 풀버전으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