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곽도원X박은혜X안미나, ‘인생술집’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곽도원 X 박은혜 X 안미나

안미나(왼쪽), 곽도원, 박은혜 / 사진제공=tvN 

배우 곽도원, 박은혜, 안미나가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다.

tvN은 세 배우가 11일 방송되는 ‘인생술집’에 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관객 수 440만에 육박하며 흥행가도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강철비’에 출연한 세 사람은 양우석 감독의 적극 추천으로 출연하게 됐다.

곽도원은 자신을 대중에게 알린 영화 ‘범죄와의 전쟁’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밝혔다. 첫 촬영을 마친 후 잔뜩 긴장하고 있던 그에게 배우 최민식이 다가와 “잘 봤다. 많이 배웠다”고 격려해줬다는 것. 뿐만 아니라 곽도원은 “(최)민식이 형이 나에게 맞는 장면을 촬영할 때, 내가 미안해하지 않도록 직접 때릴 곳을 코치해줬다. 걱정하지 말고 세게 발로 차라고 해주셨다”고 공개했다.

또한 곽도원은 “데뷔 전 연극배우로 활동하다 무작정 충무로로 상경했다. 일이 없어서 1년 반 동안 온라인 사이트에 매일 프로필을 게시했다”고 말하며 순탄치 않았던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또, 이후 출연하게 된 두 편의 단편영화가 그 해 연말 TV에 방송되면서 본격적으로 연기활동을 이어가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은혜는 “노력하는 자는 못 이긴다는 게 (곽도원) 선배님 이야기로 증명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박은혜는 함께 드라마에 출연했던 단역 배우들이 “드라마가 끝나면 월세도 내야 하고, 아르바이트도 구해야 한다더라. 그들을 뒷바라지 할 수 있는 더 좋은 선배가 되어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안미나는 자신이 영화 ‘강철비’에 캐스팅 된 에피소드를 밝혔다. 계속되는 악재에 연기를 그만둘 결심을 하고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와중에 영화 양우석 감독에게 러브콜을 받았다는 것. 당시 그녀는 소속사도 없어 연락이 잘 닿지 않았던 탓에 출연 배우들 중 가장 마지막으로 영화에 합류하게 되었음을 밝혔다.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2시 20분에 tvN에서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